마르틴 헤세가 찍은 칼브의 사진

ⓒ시빌레 지겐탈러-헤세

발트호른 호텔 우측 나골드 방죽에서 본 니콜라우스 교회

"내가 보기에는 네 사진에 뭔가 독특한 것이 있는 것 같아. 모두 내가 너와 네 얼굴과 네 사고방식을 엿볼 수 있는 뭔가 들어 있는 것 같거든…" 헤르만 헤세가 1932년 아들인 마르틴 헤세가 아버지의 고향인 칼브의 사진을 찍은 것을 보고 말했다.